문 대통령 “5ㆍ18 민주화 운동은 나를 성장시켜준 힘”


신군부에 ‘계엄령 위반’ 구속


노무현 前 대통령과


부산서 민주화 운동 주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2017년 외교부와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5ㆍ18광주민주화운동은 떼놓고 생각하기 힘들다. 1980년 계엄포고령 위반으로 구속된 것을 비롯해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한 부산에서의 민주화 운동까지 늘 5ㆍ18광주민주화운동과 함께했다.



문 대통령 스스로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다”고 말할 정도다.

문 대통령은 1980년 5월 당시 전두환 신군부에 의해 계엄포고령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12ㆍ12사태를 일으켜 권력을 장악한 신군부는 5월 17일 김대중 내란 음모사건 조작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 등 민주화운동 지도자들을 긴급체포했다. 계엄포고령도 전국으로 확대했다. 경희대 복학생 대표로 민주화 운동을 이끌던 문 대통령은 당시 구속되면서 사법시험 2차 합격 소식을 경찰서 유치장에서 들어야 했다.

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로 노 전 대통령과 함께한 부산에서의 민주화 운동도 5ㆍ18광주민주화운동을 빼고 설명하기 어렵다. 문 대통령은 5ㆍ18 기념사에서 “(민주화 운동은) 사실 광주의 실상을 알리는 것이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두 변호사는 1987년 5월 부산 카톨릭센터에서 5ㆍ18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다큐멘터리 ‘기로에 선 대한민국’ 상영을 주도하기도 했다.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가 촬영한 영상이다. 문 대통령은 13일 힌츠페터 기자의 이야기를 다룬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며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5ㆍ18 당시 군의 발포에 대한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문 대통령은 예비 대선후보이던 3월 5ㆍ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기총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광주 동구의 전일빌딩을 찾아 총탄 자국을 직접 살펴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궁극적으로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고 거듭 약속하고 있다. 광주 정신이 촛불로 부활했고, 국민주권 시대를 열 수 있었다는 생각이다.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 노력도 속도를 더해가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달 100대 국정과제를 발표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문제 해결’을 세 번째로 꼽았다.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 규명 관련법 제정 및 독립적 진상규명위원회설치, 추가 희생자에 대한 배ㆍ보상 등이 포함됐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02:10:55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