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외교적 대응이 우선” 입 모은 미군 수뇌부


“강한 외교력, 강한 군사력을 뒷받침”


“모든 미사일방어능력 한반도에 제공”


회견 직후 성주 사드 기지 시찰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참관 등을 위해 방한한 미군 사령관들이 22일 오후 오산공군기지안에 있는 35방공포여단 패트리엇3 미사일 포대 앞에서 내외신 합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게이니 미육군 94 방공미사일 사령관, 새뮤얼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한미 연합사 사령관, 김병주 한미 연합사 부사령관.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을 방문 중인 미군 수뇌부들이 “한반도에서 북한 김정은이 야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조치가 우선돼야 하며 군사력으로 이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반기 최대 규모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을 계기로 한국을 찾은 해리 해리스 미군 태평양사령관,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 새뮤얼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22일 경기 평택시 오산 미군기지 내 패트리엇부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반도 지역 작전을 관할하는 주요 미군 수뇌부가 한국에 모여 직접 대북 메시지를 발신한 것도 드문 광경이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고위 미군들이 외교 해법을 강조하고 나선 것도 눈에 띈다.

유사시 미군 증원 전력의 한반도 전개 지휘권자인 해리스 사령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중요한 시작 지점은 외교”라며 “강력한 외교력은 강력한 군사력으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브룩스 사령관도 “(북한이) 도발을 중지하고 있는 건 좋은 징후이고 외교적 수단이 성공적으로 이행되는 것 같다”며 “대북억제력을 높이고 외교적 수단으로 북한의 위협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군 수뇌부들은 이날 25분 간의 짧은 회견에서 ‘외교’라는 표현을 7번이나 사용했다. 군사 옵션은 대화나 교섭 같은 외교 수단 이후에 고려할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국책연구기관의 한 전문가는 “북미 간 말의 전쟁으로 필요 이상의 긴장감이 조성됐다는 게 미국의 판단”이라며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는 식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려는 전략”이라고 해석했다.

동시에 이들은 미국의 한국 방위 공약이 확고하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미 전략무기의 한반도 전개 임무 등을 맡고 있는 하이튼 사령관은 “미 전략사령부가 갖고 있는 모든 미사일방어능력(missile defense capability)을 한반도에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사령관 등은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헬기를 타고 경북 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기지를 방문했다. 한국에 사드 배치를 압박하는 행보로 풀이된다.

조영빈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11:55:04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