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ㆍ아베 총리 “대북 압력 극한까지 높여야”

문 대통령 취임 후 5번째 전화 통화


효과적인 유엔 대북 제재결의안 추진 합의


한일, 당분간 고강도 압박ㆍ제재 추진 시사


문 대통령 “北 도발, 이웃국가에 대한 폭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약 25분간 통화에서 양국이 북한 도발에 대한 유례 없는 공조를 이루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이처럼 의견을 모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양국 정상이 대북 압박에 대해 ‘극한’이란 표현을 사용한 배경에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도발에 이어 전날 일본 상공을 통과시킨 IRBM(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와 동북아 역내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만큼 당분간 대화보다는 고강도의 압박과 제재에 초점이 맞출 것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변인은 또 “양국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유례 없이 신속히 소집되고, 그 첫날 의장 성명이 채택된 것은 한ㆍ미ㆍ일의 긴밀한 공조 결과라고 평가했다”며 “보다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대북 대책이 담긴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추진할 것과 이 과정에서 한ㆍ미ㆍ일이 논의를 주도하며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얻기 위해 노력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발을 넘어 이웃 국가에 대한 폭거”라고 규정했다.

이어 아베 총리에게 “한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즉각 소집해 북한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고 전투기 4대를 출격시켜 강력한 포탄 8발을 투하하는 무력시위를 했는데, 이는 역대 최고강도 대응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일본 국민이 느낄 불안과 위협에 대해 깊은 공감과 위로를 전했고, 내달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추가 논의를 할 것을 합의했다.

이날 통화는 아베 총리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으며,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아베 총리와 통화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6 08:20:24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