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내수진작 기회”

국무회의서 추석연휴 취약계층 세심한 지원도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 추석 연휴가 내수 진작과 경제 활성화를 촉진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안보가 엄중한 상황에서 임시공휴일을 논의하는 것은 한가한 느낌이 들지 모르겠다”면서도 “임시공휴일 지정을 임박해서 결정하게 되면 국민들이 휴무를 계획적으로 사용하기 어렵고, 산업 현장과 수출 현장에서 예상치 못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연휴가 길어지면서 피해를 보거나 오히려 소외 받는 사람들에 대한 세심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영세 중소기업이 납품대금 결제 등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집중호우와 폭염 등 재해 피해에 대한 금융지원, 보험금 지급 등도 차질이 없는지 살펴보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결식 아동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와 임금 체불 방지 및 저소득 근로자에 대한 대책도 선제적으로 마련해서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7 21:10:03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