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차관에 朴 '참 나쁜사람' 지목했던 노태강 발탁

기재2차관 김용진·국토1차관 손병석·민주평통 사무처장 황인성


법제처장 김외숙, 여성으로는 두번째…3개 부처 등 5개 차관급 인선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내정된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 박근혜 전 대통령에 '나쁜 사람'으로 찍혀 인사 조치된 바 있다. 사진은 노 내정자가 지난 1월 조사를 받기 위해 박영수 특검 사무실에 들어서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노태강 전 문화부 체육국장, 기획재정부 2차관에 김용진 한국동서발전 사장, 국토교통부 1차관에 손병석 국토부 기획조정실장을 각각 임명했다. 법제처장에 김외숙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 황인성 한신대 외래교수를 각각 발탁했다.

여성이 법제처장에 임명된 것은 김 처장이 두번째다.

청와대는 이날 이런 내용의 3개 부처를 포함한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차관 인사를 단행한 것은 지난 6일에 이은 4번째로, 이로써 현행 정부 직제상의 17개 부처 중 16개 부처 차관급 인선을 마무리했다.

특히 노태강 문화부 2차관은 전 정부 문화부 체육국장이던 당시 승마협회 감사 보고서에 최순실씨의 최측근인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문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을 담았다는 이유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해 인사조처 당했던 인물로, 문재인 정부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17 18:58:41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