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수행단, 야당 의원도 포함” 제안


“진정성 갖고 野에 인준 설득” 의지


“늦게 모셔 죄송” 당청 팀워크 다져


추미애 “국정 운영 끝까지 함께하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갖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취임 한달 만에 처음으로 여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 회동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야당의 반대로 진통을 겪고 있는 공직 후보자 국회 인준과 관련해 “100% 흠결 없는 사람이 있겠냐”며 진정성을 갖고 야당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한미 정상회담에 여야를 아우른 각 당 의원들을 공식 수행단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오후 7시부터 2시간 15분 간 비공개로 저녁 식사를 같이 하며 국정 현안을 두고 머리를 맞댔다.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허심탄회한 대화로 ‘팀 워크’를 다졌다.

민주당에선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춘석 사무총장, 박완주 수석대변인이 초청됐다. 청와대에선 임종석 비서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박수현 대변인, 송인배 제1부속실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나와 눈길을 끌었다.

그간 당청 간 소통이 부족하다는 여당 지도부의 불만을 의식한 탓인지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한껏 자세를 낮추며 관계 회복에 적극 나섰다. 문 대통령은 “당이 똘똘 뭉쳐 대선에서 뛰었는데 인사가 늦어서 죄송하다”며 “오늘 하고 싶은 말씀 많이 하시라”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에 추 대표도 “대통령 지지율과 상관 없이 민주당은 국정운영의 중심 축으로 대통령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당의 중심을 잘 잡아주셔서 고맙다”며 당에서 추천하는 인재를 적극 수용하고, 당 인사를 지속적으로 발탁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정숙 여사는 당원들을 초청해 격려하는 공식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공직 후보자 인준을 둘러싼 야당의 반발에 대해 문 대통령은 “국민들로부터 비난 받지 않는 인사가 최선이다”며 진심과 정성을 다해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 원내대표가 야당이 일자리 추경 예산안과 공직후보자 인준을 연계시킬 수 있다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여야 협치를 형식적으로 접근해서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미정상회담 여야 의원 수행단을 제안하면서도 “과거 경험을 보면 모든 것이 대통령 중심이라 의원들이 소외감을 느꼈는데, 이번엔 의전이나 일정 면에서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방법을 찾아보라”고 당부했다.

마무리 발언으로 추 대표가 당청 회동 정례화를 제안했지만, 대통령은 여야 협치가 먼저라며 즉답을 피했다. 대신 문 대통령은 “자주 만납시다”라는 건배사로 답을 대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야 협치를 푸는 디딤돌을 마련해야겠다는 다짐들이 충분히 이뤄진 자리였다”고 밝혔다. 이날 저녁 메뉴는 당청이 하나로 똘똘 뭉치자는 의미에서 볶음밥으로 마무리했다.

강윤주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7 18:58:45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