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악관서 29ㆍ30일 한미 정상회담 갖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국회에서 추경예산안 관련 시정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이 파워포인트를 이용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관계 증진과 북핵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6월 28일부터 7월 1일까지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트럼프 미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미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문 대통령은 6월 29일과 30일 이틀 동안 백악관에서 환영만찬,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등 공식일정을 소화한다.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을 한층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방향,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 방안, 한반도 평화 실현, 실질 경제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등에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특히 한미 간 긴밀하고 굳건한 공조가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기에 이뤄진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미 백악관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강철 같은 한미동맹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과 경제ㆍ국제문제 협력을 진전시키는 방법을 논의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것을 포함해 북한 문제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방미 기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 행정부 주요 인사와 별도 일정을 갖고, 미 의회, 학계, 경제계 관련 행사와 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도 소화할 예정이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7 18:58:45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