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성향 민간위원 대거 포함시킨 국정원 개혁위 출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을 하기 위해 청와대 충무실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미래지향적인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를 발족시켰다.



국정원은 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국정원 댓글 사건이나 북방한계선(NLL) 대화록 공개 파문 등 정치개입 의혹을 조사키로 했다.

서훈 신임 국정원장은 18일 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개혁위 출범은 2기 국정원을 여는 역사적 과정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국내정치와 완전히 결별할 수 있는 개혁방향을 제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정원도 “국민 신뢰를 회복함으로써 미래지향적이고 역량 있는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치”라며 “대통령 공약사항 이행 및 국정원 개혁을 위한 서훈 국정원장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개혁위원회 위원장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정치·행정분과 위원인 성공회대 정해구 교수가 임명됐다. 민간 위원 7명에는 이석범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부회장, 장유식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 소장 등 개혁적 성향의 법조계 인사들이 포함됐다. 최종건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허태회 국가정보학회장 등 학계 출신도 위원에 임명됐다.

국정원은 또 개혁위 산하에 적폐청산 TF를 설치해 민간인 사찰, 국정원 댓글 사건, NLL 대화록 공개 등 그간 제기된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 사건을 조사할 전망이다. 국정원은 또 ‘조직쇄신TF’를 만들어 정치개입 근절, 해외 및 북한정보 역량 강화 등 국정원 업무와 조직에 대한 쇄신안을 도출한다.

정지용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8 14:44:16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