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좋은 일자리 만든다면 언제든지 업어드리겠다”


“8월까지 로드맵 마련해 달라”


경영ㆍ노동계도 협력ㆍ동참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일자리위원회 위촉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일자리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에 8월까지 일자리 정책 로드맵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경영계와 노동계에도 협력과 동참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 위촉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일자리는 경제 성장과 경제 민주주의의 토대고, 청년 고용절벽의 해결책이자 가장 핵심적인 저출산 대책, 또 최고의 복지정책이기도 하고, 국민들의 기본권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 주재 회의에 주요 노사 단체가 모두 한 자리에 모인 것은 18년 만에 처음”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일자리부터 사회적 대화와 타협 모델을 만들어서 향후 노사정간 사회적 대타협의 토대를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데 역할을 해 준다면 언제든지 업어드리겠다”며 경영계의 적극적 동참을 요청했다. 노동계를 향해서는 “새 정부에 요구하고 싶은 내용이 엄청나게 많을 것”이라며 “적어도 1년 정도는 좀 시간을 주면서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노동과 직접 관련 있는 정부위원회는 물론이고 노동과 직접 관련이 없어도 간접적 관련이 있거나 또는 각계의 다양한 의견이 필요한 정부위원회의 경우에 양대 노총 대표를 위원으로 모시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일자리를 통한 국민성장을 이루기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재정ㆍ세제ㆍ금융ㆍ조달ㆍ인허가 등 기존의 가용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동원하는 한편 고용영향평가, 정부 및 공공기관 평가 등 일하는 방식까지 일자리 중심으로 개편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가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신속히 마쳐줄 것도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추경이 정치적 이유 때문에 논의가 지연된다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 여성, 어르신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서민 등 국민 고통이 가중될 것”이라며 “고용시장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1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