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공무원 시험 기간 확 줄인다

5급 행정직 공고에서 발표까지


296일에서 215일로 81일 단축


사회적 비용 6,400억 원 감축 예상








자료사진



내년부터 공무원 공채 시험 공고부터 합격자 발표에 이르기까지 걸리는 기간이 최대 81일까지 대폭 줄어든다.



공무원 시험에만 매달려 청춘을 흘려 보내는 공시생들의 기회 비용을 최소화하고, 왜곡된 취업 시장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은 20일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에서 “5ㆍ7ㆍ9급 공무원 공채 시험기간을 단축하기로 했다”며 “내년부터 적용될 것이다”고 밝혔다.

국정기획위 발표에 따르면 5급 행정직의 경우 채용 절차에 소요되는 총 기간은 현행 296일에서 215일로 81일 줄어든다. 5급 기술직의 경우 현행 331일에서 260일로 71일 줄고, 7급 공무원은 172일에서 111일로 61일 단축된다. 9급 공무원의 경우 현행 182일에서 111일로 71일 줄어든다.

박 대변인은 “연간 25만여 명의 수험생이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고 있지만 합격자는 1.8%에 불과하고, 나머지 98.2%의 수험생들은 불합격해 다시 시험을 준비한다”며 “불합격한 수험생들은 다른 직장을 구하기도 어려워 구조적 문제점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공무원 채용 기한 단축으로 사회적 비용 감소도 예상된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공무원 시험 대기 등으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은 연간 약 17조원에 달했는데, 단축안이 적용되면 공시생들의 주거비, 독서실비, 학원비 등의 명목으로 소요되는 6,425억 원의 비용을 감축할 수 있다고 국정기획위는 설명했다.

시험 기간 단축을 위해 2가지 이상의 시험을 동시에 병행 처리할 수 있도록 출제·채점 등 시험 집행을 위한 인력과 장비·조직도 단계적으로 확충될 예정이다. 국정기획위 관계자는 “그동안은 인원이 적다 보니 9급 시험 끝나고 7급 시험 채용 준비하는 등 순차적으로 했는데 인력보강, 조직보강을 전제하게 되면 병렬적으로 시험을 실시할 수 있으므로 1년 동안 전체 시험 실시 기간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시험 기간 단축으로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더 높아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예측 어려운 부분이지만 시험 기간이 긴 것은 (수험생) 당사자에게는 힘들지 않느냐. 그런 애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기획위는 또 공무원 시험 준비로 인한 청년층의 기회비용을 최소화하고 공직의 지역 대표성 제고, 학교교육ㆍ공무원 채용의 연계 강화 등을 도모하기 위해 지역인재 수습직원의 선발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강윤주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3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