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우원식, 울지 말고 대통령에 직언해라”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동료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대선불복’ 발언에 유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에게 “직언하는 용기를 가지라”고 되받아쳤다.

정 원내대표는 2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파행의 가장 큰 원인 제공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부실코드인사, 일방통행식 독선ㆍ독주로 정상적인 국회운영과 여야 협치의 근본을 깨뜨리는 사람이 누구냐”고 성토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우 원내대표는 야당 탓을 하면서 눈물을 보일 게 아니라 문 대통령께 이러면 안 된다고 직언하는 용기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의 지시만 따르는 것 아니냐고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추경안의 문제를 줄기차게 주장했지만, 정부ㆍ여당은 야당의 요구를 귓등으로도 듣지 않고 무조건 통과시켜달라는 요구만 하고 있다”며 “여당은 아무 말도 못하고 청와대 전위대 역할만 자처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런 여당이 추경 심사 무산에 대해 대선불복까지 운운하며 야당 책임이라고 뒤집어씌우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책임전가”라고도 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부적격 공직 후보자 임명에 대한 사과와 해명,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 청와대의 인사검증 라인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 법적 요건에 맞도록 추가경정예산안의 재편성을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신 부적격 3종세트’로 규정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ㆍ송영무 국방부 장관ㆍ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도 “뜨거운 얼음, 검은 백조라는 말처럼 그 분들 직책 뒤에 장관이라는 직함을 붙이는 것 자체가 형용 모순이자 어불성설”이라며 “문 대통령은 워싱턴 출국 전에 지명 철회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4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