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박근혜ㆍ이병호 지목… “테러범죄자 극형 처할 것”

‘朴 정부, 北 정권교체 도모’ 일 언론 보도 언급









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을 ‘테러범죄자’로 지목하면서 “우리의 최고 수뇌부를 해칠 흉계를 꾸민 국가테러범죄자들을 극형에 처한다는 것을 내외에 엄숙히 선포한다”고 밝혔다.

28일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국가보위성ㆍ인민보안성ㆍ중앙검찰소 연합 성명을 내고 “박근혜와 리병호 일당은 물론 괴뢰 국정원 놈들도 지금 이 시각부터 누구에 의해 어느 때, 어느 곳에서 어떤 방법으로 처참한 개죽음을 당해도 항소할 수 없다”고 협박했다.

성명은 이어 “남조선 당국은 우리의 최고 수뇌부를 노린 특대형 국가테러범죄행위를 감행한 박근혜 역도와 전 괴뢰 국정원 원장 리병호 일당을 국제협약에 따라 지체 없이 우리 공화국에 넘겨야 한다”며 “우리의 최고 존엄과 관련돼 있는 이 중대한 요구를 외면하는 경우 그것이 차후 북남관계에 어떤 악영향을 미치겠는가 하는 데 대해서는 남조선 당국이 스스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의 최고 수뇌부를 노린 특대형 국가테러범죄를 또다시 기도하는 경우 그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은 전시법에 따라 사전 통보 없이 즉결 처형한다는 것을 선고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성명에서 “알려진 데 의하면”이라는 표현을 사용, 성명이 전언을 근거한 것임을 시사했다.

성명은 박근혜 정부가 북한의 정권교체를 도모했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암살도 검토했다는 일본 아사히 신문의 26일 보도 내용을 언급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5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