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서 “폭로하기 전 박지원에게 조언 구했다”


박지원 “연락 없었다” 부인 불구


정치 경험 없는 이준서


카카오톡 캡쳐 보여주며


당직자들에게 물어보고 다녀


당내 조력자 존재 가능성 증폭



공정선거추진단 조사가 고비









김관영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간 조사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의 ‘문준용 특혜 입사 의혹’ 조작 제보를 당에 연결시켜 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폭로 전 박지원 전 대표에게 조언을 구한 정황이 드러났다.



박 전 대표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이 전 최고위원을 도운 당내 조력자가 있을 것이라는 의구심은 증폭되는 형국이다.

김관영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은 2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전 최고위원이 오늘 진행된 2차 조사에서 박 전 대표에게 5월 1일 바이버(사회관계망서비스의 일종)로 문자를 보내 조언을 구한 일이 있다고 얘기했다”며 “박 전 대표로부터 오후 3시쯤 자진 조사를 받겠다고 연락이 와서 진상파악을 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전 최고위원은 이씨로부터 조작된 카카오톡 대화 메시지 캡처 사진을 입수한 뒤인 5월 1일 오후 박 전 대표에게 바이버를 통해 총 11장의 사진을 전송했다. 그는 이어 “대화명 중 ○○, ○○는 문준용과 함께 파슨스에서 공부했던 친구들”이라며 “박지원 대표님, 어떻게 하면 좀 더 이슈를 만들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박 전 대표의 휴대폰은 ‘문자폭탄’ 사건 이후 그의 비서관이 소지하고 있었고, 비서관은 이를 박 전 대표에게 따로 보고 하지 않았다는 것이 김 단장의 설명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조작된 의혹을 폭로한 5일에도 “많이 바쁘시지요. 파슨스 동문의 증언 녹취파일입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음성파일, 보도자료를 박 전 대표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이 역시 같은 이유로 박 전 대표는 인지하지 못했다.

김 단장은 “박 전 대표가 정무 감각이 있어 자문을 구하고 싶은 의도로 보냈는데 답이 없어 더 이상 어떤 연락도 안 했다고 이 전 최고위원이 진술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의 비서관은 제보 내용을 보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중요한 내용이면 이 전 최고위원이 직접 박 전 대표에게 전화했을 것이라고 생각해서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단 박 전 대표는 용의선상에서 제외되는 분위기이지만, 또 다른 당내 조력자가 이 전 최고위원과 공모했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당의 한 고참급 관계자는 “이 전 최고위원이 5월 초 찾아와 카카오톡 캡쳐를 보여주며 어떻게 해야 하냐 묻기에 ‘좀 애매하다’고 답한 뒤 당과 상의하라고 돌려 보냈다”고 말했으며, 또 다른 당직자도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고 밝혔다.

이에 비춰 이 전 최고위원을 도운 당내 조력자가 추가로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당내 분위기다. 만약 조력자가 당 지도부 급일 경우, 이씨의 단독 범행을 주장 중인 국민의당은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된다. 이와 관련 이 전 최고위원이 지난 24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를 만나 고소ㆍ고발 취하 문제에 대해 논의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안 전 대표 측은 “이 때까지만 해도 조작 사실을 모르고 있던 상황”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진상조사단은 전날 대선 당시 폭로를 주도한 공정선거추진단장 출신 이용주 의원과 첫 면담을 가졌다. 조사단 관계자는 “이 의원이 자신이 업무를 주도 했다고 주장했다”며 “확인할 사실관계들이 많아 2차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사단은 내달 초부터 장병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시작으로 선대위 지도부와의 면담도 실시할 계획이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6

© advisoryboardcounci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